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3℃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1.5℃
  • 흐림대전 3.4℃
  • 흐림대구 4.0℃
  • 흐림울산 3.6℃
  • 광주 5.3℃
  • 흐림부산 5.8℃
  • 흐림고창 5.8℃
  • 제주 8.9℃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5.3℃
  • 흐림경주시 2.7℃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Main Top

바이오마커로 찾는 고양이 HCM 최신 진단법은?

 

 

【코코타임즈】 고양이 심장병 1위는 비대성 심근증(HCM). 그래서 수의내과 심장학 전공 수의사들은 이 병의 원인과 진단, 그리고 치료법에 무척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논문도 많다. 

 

게다가 최근 바이오마커를 활용한 심장병 진단법이 개발되면서 이제 심장병은 일반 로컬병원에서도 관심을 갖는 아이템이 됐다.  

 

한국수의심장협회 안성택 상임이사(서울 보광동물병원 원장)가 14일 오후 9시 아이해듀 웨비나로 전달할 특강 내용이 그런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수의심장학 안성택 박사, 14일 오후 9시 아이해듀 웨비나로 최신 트렌드와 지견 특강


그는 강원대 수의대에서 심장학으로 박사를 딴 이후 임상 현장에서 강아지 고양이 심장병 치료에 다양한 증례를 쌓아왔다.  

 

 

그래서 이날 특강 타이틀도 '로컬에서도 활용 가능한 고양이 HCM 진단법은'. 안 박사는 "강아지는 심장병이 있으면 청진으로 심잡음을 잡아낼 수 있는데, 고양이는 심잡음이 없어도 심장병이 있을 수 있다"면서 "그게 강아지와 고양이의 큰 차이"라 했다. 

 

2022년 새롭게 업데이트된 HCM 진단 및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들도 확인할 수 있다. 그는 "심장병 진단은 심장 초음파 검사를 활용한 전문적 영역이지만, 최근엔 바이오마커 진단법으로 일반 로컬에서도 검사가 가능해졌다"고도 했다. 

 

 

예를 들어 고양이 심장병 스크리닝에 쓰이는 Feline TnI 키트 같은 경우는 심근이 손상됐을 때 혈중에서 높게 측정되는 마커로, NT-proBNP와 함께 고양이 심근증 진단에 함께 사용된다. 

 

하지만 HCM 진단에선 바이오마커에 대한 해석 문제도 중요하다. 사용은 언뜻 간편해 보이지만, 자칫하면 결과를 잘못 해석하는 오류를 범할 수 있기 때문. 

 

그래서 이날 강의에서는 심장 바이오마커 해석과 임상 활용 사례들도 주요하게 다룬다. 심장병 진단과 스테이징(staging), 치료까지 적용할 수 있는 원포인트 레슨. 

 

한편, 고양이 심장병 스크리닝 키트 Vcheck Feline TnI(바로가기)를 지난달 출시한 (주)바이오노트가 수의사 웨비나 플랫폼 '아이해듀'(바로가기)와 함께 이날 강의를 주관한다. 14일 강의 참가자들을 위한 Q&A 순서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