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32.7℃
  • 구름많음강릉 33.0℃
  • 구름많음서울 33.6℃
  • 흐림대전 29.9℃
  • 흐림대구 28.5℃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4.9℃
  • 흐림고창 24.7℃
  • 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30.1℃
  • 흐림보은 28.0℃
  • 구름많음금산 29.6℃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뉴스

동물의료, 전문수의사 및 상급동물병원 체계 도입 전망

한훈 농식품부 차관, 동물병원 진료비용 게시 현황 점검 및 현장 간담회 개최

【코코타임즈(COCOTimes)】

 

 

동물의료 서비스 전문화를 위한 진료과목별 전문화 및 2차 동물병원 체계가 도입될 전망이다. 

 

한훈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차관이 최근 이와 관련한 현장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기 때문이다.

 

한 차관은 지난 17일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해마루 동물병원을 방문, 동물의료 현장을 점검하고 대한수의사회 등으로부터 동물 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반려동물 양육자의 알권리 보장과 진료 선택권 제고를 위해 그간 도입된 진료비용 사전 게시 및 수술 등 중대진료 사전 설명 의무화 제도 이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자리였다. 

 

 

특히, 동물의료 서비스 전문화를 위한 전문수의사(진료과목별 전문화) 및 상급동물병원(2차 동물병원) 체계 도입 추진과 관련해 현장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서 동물의료계는 “반려동물 의료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개선됨에 따라 전문화된 동물의료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실제 현장에선 제도적 근거 없이 동물병원에서 자의적으로 전문과목을 표시하거나 2차 동물병원을 표방하는 사례가 있어 소비자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훈 차관은 “전문적인 동물의료 수요와 동물병원 선택권 제고를 위해 전문수의사 및 상급동물병원 체계 도입은 세계적인 추세”라며 “동물의료 체계를 선진적으로 개편하기 위한 세부 방안 마련에 수의사회를 포함한 현장 전문가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