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4.8℃
  • 흐림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5.9℃
  • 흐림대구 4.1℃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5.0℃
  • 흐림부산 5.8℃
  • 흐림고창 5.4℃
  • 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4.7℃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헬스백과

"눈이 붓고 빨갛게 충혈됐어요"... 고양이 결막염(Conjunctivitis)

그루밍 하는 습관, 화장실 모래... 개에 비해 더 쉽게 노출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감염 원인... 비슷한 증상, 심각한 질병일 수도

 

【코코타임즈(COCOTimes)】

 

고양이의 결막염(Conjunctivitis)이란 고양이 안구를 감싸고 있는 결막에 염증이 발생한 상태를 말한다. 

 

결막 자체가 안구를 보호하는 점막으로 외부 환경에 쉽게 노출돼 있는데, 그루밍 하는 습관과 화장실에 깔아놓은 모래 때문에 고양이는 개에 비해 결막염에 더 쉽게 노출돼 있는 편이다.  

 

세균 및 바이러스 등에 감염돼 발생하며, 항생제나 항염증제 안약을 점안해 치료하게 된다. 전염성 결막염도 있기 때문에 다른 고양이에게 옮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결막염은 세균이나 바이러스, 곰팡이, 기생충 등에 감염돼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흔하다. 
 
알레르기가 있거나 속눈썹 등의 이물질이 눈에 들어갔을 경우, 또 눈꺼풀 종양이 있어도 자극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 
 
증상은 눈동자가 충혈되거나 눈 주변이 빨갛게 부어오르고, 이물감을 느껴 과도한 깜빡임을 보이며 눈을 잘 뜨지 못하는 모습이 관찰된다.
 
하얀색 혹은 노란색 눈곱이 나오기도 하며, 피고름을 보이기도 한다. 세균 및 바이러스가 눈에서 호흡기로 퍼진 경우에는 재채기와 기침, 콧물을 보이기도 한다. 
 
치료는 원인에 따라 달라지는데 세균 감염이 있다면 항생제와 항염증제 안약을 처방해 증상을 완화하고, 종양 및 이물질로 인해 결막염이 생긴 경우라면 우선적으로 해당 원인을 제거하게 된다. 
 
감염성 결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환경을 깨끗하게 하고, 주기적으로 눈 상태를 관찰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으며, 감염된 다른 고양이와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겠다. 

한편, 한 보호자는 반려묘가 결막염인 것 같아 병원에서 약도 받고 안약도 넣었는데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며, 눈에서 하양 덩어리 같은 걸 발견했다며 걱정스러워 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 지식iN에서 동물의료상담 활동을 하고 있는 헬릭스동물메디컬센터 김성호 수의사는 "병변을 단정하기는 어렵지만, 정황 상 전안방쪽으로 렌즈·홍채 쪽 병변이 의심된다"며 "예후가 어떻게 전개될 지 알 수 없으나, 결코 일반적인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며 안과 전문 동물병원을 찾아 관련 정밀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했다.

 

특히, "복잡하고 어려운 안과질환도 초기에 빨리 감별진단되면 치료가 쉬운 경우가 있다"면서 "적절한 치료 없이 방치되거나 감별진단을 미루면 호미로 막을 수 있는 걸 가래로 막아야 하는 사례까지 있으니, 최대한 빨리 적극적인 감별진단과 치료를 추천한다"고 당부했다.

 

이처럼 얼핏 보기엔 결막염과 비슷해 보이지만 심각한 질병일 수도 있으니 애초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도록 하는 게 좋은 방법이겠다.